Connect with us
Fly FM's Guess For Cash

Celebrity

Kpop Star Jang Jae In Opened Up About Her Past Trauma

Kpop’s Jang Jae In claimed she was sexually abused

Published

on


Korean singer Jang Jae In opened up about suffering from mental health and past trauma due to facing assault when she was just 19.

View this post on Instagram

✨ #venus

A post shared by 장재인 (@jangjane_) on

On September 22, the artist took to her Instagram account to share her story. She began with, “Celebrating how I finished recording an album today that’s taken a long time and how things are improving as I’m consistently receiving therapy! I’m leaving this message. It took me 11 years to tell this story.’’ 

The 29-year-old then continued, ‘’I had my first seizure when I was 17 years old, and at the age of 18, I began to suffer from severe anxiety, seizures, hyperventilation, insomnia, anorexia, and bulimia due to events that I don’t even want to talk about. (Those who have suffered from these things probably already know what I’m referring to, and they’ve really went through a lot.)’’

I hope that with my singing I can become a source of strength for someone who’s going through the same thing as me

‘’Just as I had found courage back then, if I were able to pass on that strength to others, then wouldn’t the things I’ve gone through become meaningful? That way of thinking is what helped me ground myself in the worst of situations, and even now, if I were able to give strength to others, I think I’d be very happy.’’ 

View this post on Instagram

오늘 참 오래된 앨범의 녹음을 끝낸 기념, 밤잠처럼 꾸준히 다닌 심리치료의 호전 기념! 글을 남겨요.😃 이 이야기를 꺼내기까지 11년이 걸렸네요. 저의 첫 발작은 17살 때였고, 18살에 입에 담고 싶지 않은 사건을 계기로 극심한 불안증, 발작, 호흡곤란, 불면증, 거식폭식 등이 따라붙기 시작했어요. (아마 이거만으로 같은 일을 겪은 사람들은, 무슨 일인줄 알죠, 고생 많았어요 정말.) 치료를 한다고는 했지만 맞는 의사 선생님 찾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었고 그 때 당시엔 병원 가는 걸 큰 흠으로 여길 때라 더 치료가 못되었네. 거기에 내가 살아왔던 환경도 증상에 크게 한 몫 했을 거고. (엄마 미안! 하지만 노래하기로 맘 먹은 이상, 알죠.?) 그렇게 이십대가 된 나는 24살~29살까지 소원이 제발 제발 진짜 조금만 행복해지고싶다.였는데, 그게 맘 먹고 행동한다고 해서 되는 건 아니더라구요. 좋은 생각만 하고 싶어도, 열심히 살고 싶어도 마음 자체가 병이 들면 자꾸만 무너지는 거라. . 그렇게 긴 시간 나는 병과 함께 성장했고 이제는 그것이 나의 일부가 되어버린 요즘. 1.우선 행복이란 단어 자체를 내려놓았고 2.나는 낮은 자존감에 묶일 수 밖에 없는 삶을 지나온 걸 인정했고 3.무엇보다 일년간 약을 꾸준히 복용했더니 많은 증상들이 호전됨. (그 전엔 약에 대한 반감에 길게는 삼개월 복용이 다였음!) 18살에 앨범을 계획하며 내 이야기들을 솔직하게 하기로 다짐했었는데, 그 이유는 내가 그렇게 행한 이들을 보고 힘을 얻어서에요. 어릴 적에, 나랑 똑같은 일 겪고도 아님 다른 아픈 일 겪고도 딛고 일어나 멋지게 노래하는 가수들 보면서 버텼거든요. 내가 그랬던 거 처럼, 내가 받은 그 용기를 내가 조금만이라도 전할 수 있다면 그럼 내가 겪었던 사건들도 의미가 생기지 않을까? 하고. 그런 생각이 최악의 상황에도 저를 붙잡았던 것 같고 지금도, 그럴 수 있다면 참 맘이 좋겠다 싶어요. 첫 타래가 생각보다 길어져서 읽기에 괜찮을까 염려되고 미안해요 긴 글 여기까지 왔다면 또 고맙구. 잘하는 게 이야기 뿐이라 조금씩 앨범과 함께 이 이야기 보따리들을 풀어보려해요. 아주 사적인 이야기지만, 사람들의 아픔과 불안은 생각보다 많이 닮은 것 같더라.🙂🙂

A post shared by 장재인 (@jangjane_) on

She continued by revealing that the culprit had been a victim of bullying. According to Jae In, he was coerced by a group of people into assaulting her. “One winter, I was just passing by, and they saw me. Apparently, they promised him that if he did that to me, they wouldn’t bother him,” recalled Jae In.

View this post on Instagram

감사합니다 😃 앨범은 그 사건을 계기로 시작이 됐어요. 그 이후 저는 1년이 지나 19살에 범인을 제대로 잡았다는 연락을 받았었습니다. 저에게 그렇게 하고 간 사람은 음.. 제 또래의 남자분 이었어요. 그런데 당시 가장 힘들었던 부분은 그 아이 역시, 다른 아이들의 괴롭힘으로 인하여 그렇게 됐단 이야기였어요. 한 겨울 길을 지나가는 저를 보고, 저 사람에게 그리 해오면 너를 괴롭히지 않겠다 약속했던가보더라구요. 이 사실이 듣기 힘들었던 이유는, 그렇게 그 아이 역시 피해자라면, 도대체 나는 뭐지? 내가 겪은 건 뭐지? 라는 생각이 가장 가슴 무너지는 일이었어요. 이젠 조금 어른이 되어 그런 것의 분별력이 생겼습니다만, 돌아보고 너비보면 그 때 이 일이 생긴 건 니 잘못이 아니야. 라고 말해주는 이가 있었다면 참 좋지 않았을까 생각이 들어요. 생각보다 많은 성피해자들이, 피해자임에도 불구하고 내가 그러했던 것처럼 수치심과 죄책감을 갖고 살아가고 있을 거에요. 나는 나와 같은 일을 겪은 가수를 보며 힘을 얻고 견뎠어요. 혹시나 혹시나 아직 두 발 발 붙이며 노래하는 제가 같은 일, 비슷한 일을 겪은 누군가 들에게 힘이 됐음 합니다.

A post shared by 장재인 (@jangjane_) on

‘’The reason why it was hard for me to learn about this was because I thought, “If that guy is a victim as well, then what exactly am I? What did I just go through?” That’s what broke my heart the most.’’

She then concluded with, ”Now that I’m older, I have better judgment about those things, but if I reflect on the general situation, I think about how nice it would have been if someone had told me that what happened to me wasn’t my fault. There are probably more victims of sexual assault living with shame and guilt than you’d think, like me.”

I think about how nice it would have been if someone had told me that what happened to me wasn’t my fault

In her following updates on Instagram Story, Jae In admitted that she initially felt anxious after sharing her dark past. “But after reading all the uplifting comments left by all of you, I managed to calm myself down. I’m really thankful for that,” wrote the “Venus” songbird. She also assured her fans that she’s been coping well with her life after her previous struggles. 

Click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Advertisement

Recent Posts

Recommended Post

Advertisement

Facebook

Advertisement